검찰, '보복협박 혐의' 가수 비아이 마약 혐의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기소

(좌)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우) 가수 비아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가수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혐의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으로 기소됐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원지애 부장검사)는 지난달 28일 양 전 대표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협박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가수 비아이에 대해서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비아이는 2016년 연습생 출신 A씨에게 대마초와 LSD를 구매해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양 전 대표는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진술하자 A씨를 회유·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는 당시 A씨에게 당분간 해외로 나갈 것을 지시한 범인도피 교사 혐의도 받았으나 참고인 중지 처분을 받았다. A씨에게 출국을 지시한 소속사 대표가 해외 도피 중이기 때문이다. 참고인 중지는 핵심 피의자·참고인을 조사할 수 없어 사건 종결을 미루는 처분을 말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해 4월 양 전 대표와 비아이를 기소 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를 넘겨받아 추가 수사해왔다.

양 전 대표의 첫 재판은 오는 25일 열린다. 비아이의 첫 재판은 다음 달 9일로 예정됐다.

#YG엔터테인먼트, #비아이, #마약혐의, #양현석, #기소, #마약구매의혹, #보복협박

댓글 쓰기

0 댓글